“노조·한국GM·산은 3자 대화하자” 경영정상화 고삐 죄는 이동걸 회장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1.08 17:33 수정 : 2018.11.08 17:33

“법인 분리가 도움 된다면 노조 반대해도 산은 찬성”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사진)은 8일 한국GM의 법인분리 논란과 관련해 한국GM, 한국GM 노조 등과 3자 대화를 공식적으로 제안했다. 또 한국GM은 물론 이사회에서 법인분리를 찬성한 이사진과 한국GM 노조에 대해 법적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경영정상화의 두 축인 한국GM과 노조, 견제 주주뿐 아니라 공적 입장을 가진 산은이 3자 간 대화를 하는 것은 이번 논란을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가 될 것"이라면서 3자 대화를 제안했다.

그는 "양자 간 대화는 서로 주장만 할 수 있어 3자 간 대화를 제안하는 것"이라며 "다음 주부터 대화를 했으면 좋겠고, (한국GM이나 노조가) 대화에 참여하지 않는다면 회사 경영정상화에 대한 진정성에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GM이) 비공식적으로 법인분리에 대해 설명하겠다고 하는데 분할 시 비즈니스플랜 등 구체적 자료를 가져오면 만날 것"이라며 "우리가 (한국GM의) 법인분리가 회사 경영정상화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되면 노조가 반대해도 (법인분리를) 찬성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별개로 산은은 한국GM과 노조에 대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계획이다.

현재 한국GM을 상대로 본안소송과 법인분리 무효소송 등 법적 절차를 진행 중이며, 산은의 주주총회 참석을 막은 노조에 대해선 업무방해죄로 고소한 상태다. 아울러 이사회에 참석해 찬성한 이사진에 대해선 손해배상소송을 준비 중이고, 업무상 배임에 대한 형사고발도 검토 중이다. 이 회장은 "우리도 자료를 못 받아서 제대로 판단할 수 없는데 이사진들이 어떻게 판단하고 찬성을 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며 "이런 부분은 우리의 잠재적 이익을 해쳤다고 판단되기에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하고, 업무상 배임에 따른 형사고발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노조에 대해서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회장은 "노조가 10년 뒤가 보장이 안된다고 파업하겠다는 것은 경영정상화를 막는 비생산적이고 파괴적인 행동"이라며 "노조는 사측과 함께 회사 경영정상화에 책임 있는 주체자임에도 마치 피해자집단인 양 사측, 정부가 보장하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일부에서 제기되는 '먹튀' 논란에 대해서도 "우리가 8000억원을 그냥 준다고 생각하는데, GM도 7조원을 투자하고 우리는 리스크가 있는 투자를 하는 것뿐"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 회장은 현대상선에 대해선 강도 높은 경영혁신을 예고했다.

이 회장은 "구조조정 일을 하면서 뼈저리게 느낀 점은 혁신하려는 마인드가 적고, 자꾸 의존하려는 생각만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라며 "현대상선도 이 부분이 확인됐다. 실적이 낮으면 해고를 하는 등 강도 높은 혁신작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