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 서울 집값 사실상 하락세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1.08 17:30 수정 : 2018.11.08 21:00

강남 매매 3주째 마이너스..전세값 하락폭도 더 커져
9·13 효과인지는 지켜봐야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이 9·13대책 이후 8주 연속 상승폭 축소에 이어 결국 0.00%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7년 9월 둘째주 이후 60주 만에 보합세를 보인 것이다. 다만 사실상 하락세에 진입한 아파트 가격을 놓고도 해석은 엇갈린다. 정책효과로 시장이 안정되고 있다는 분석도 있지만 대출규제 등의 영향으로 잠시 숨고르기를 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8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0.01% 상승에서 0.00% 보합으로 전환됐다. 수도권은 0.04%로 지난주와 같은 상승폭을 유지했지만, 지방은 -0.02%에서 -0.04%로 하락폭이 확대됐다. 서울도 0.02%에서 0.00%로 상승세가 멈췄다.

종합부동산세 등 세제 강화와 임대사업자 혜택 축소, 대출규제 등을 담은 9·13 대책의 효과가 서울, 특히 강남3구와 최근 들어 가격이 급등했던 용산구 등에서 먼저 나타났다.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등 강남3구는 재건축 단지 위주로 하락세가 확산되고 있다. 3주 연속 매매가격 변동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가운데 송파구는 지난주 -0.05%에서 이번주엔 -0.10로 크게 떨어졌다. 강동구도 가격 급등 피로감 누적으로 인해 0.05%에서 0.00%로 17주 만에 보합 전환했다.

용산구는 호가가 떨어지고 있지만 거래는 이뤄지지 않으면서 매물이 누적되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주에 이어 -0.02%로 하락세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는 매매가격은 물론 전세가격도 하락세를 걷고 있다. 전국적으로도 전세가격은 지난주 대비 하락폭이 커진 가운데 서울은 -0.01%에서 -0.03%로 더 떨어졌다. 전세가격 역시 강남을 중심으로 하락했다. 서초구는 정비사업 이주가 마무리되고 신규단지가 입주하면서 -0.18%까지 떨어졌고, 대단지 헬리오시티 입주를 눈앞에 둔 송파구도 -0.04%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 가격 하락세가 본격화됐지만 정책 효과로 시장이 안정기에 들어섰는지에는 이견이 있다. 통계적으로는 매매가와 전세가가 동반 하락하면서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효과를 발휘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완전한 '하락장'으로 보기 어렵다는 말이다.

양지영R&C연구소 양지영 소장은 "가격이 하락세에 접어들었지만 일시적일 수 있고, 시장이 안정됐다는 것과는 또 다른 말"이라면서 "시장의 유동자금은 언제든 (부동산으로) 들어갈 준비가 돼 있는 상황이다. 이번 '래미안리더스원' 청약률만 봐도 알 수 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