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첫 검출…지난해보다 3주 빨라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1.08 14:52 수정 : 2018.11.08 14:52
인천시는 지난 6일 검사한 호흡기 질환자 표본 감시 검체에서 인천지역 첫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보다 3주가 빠른 것으로 검출 바이러스는 현재 국내에서 유행하고 있는 A(H1N1)pdm09형이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흔히 독감으로 부르는 급성호흡기 질환으로 주로 환자의 기침이나 콧물 등 분비물을 통해 쉽게 감염되며, 38℃ 이상 갑작스러운 발열과, 두통, 전신 쇠약감, 인후통, 근육통, 기침 등이 나타난다.

인천시보건환경연구원질병관리본부에서 운영하는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바이러스 실험실 표본감시사업에서 지역 내 병원 2곳과 연계해 매주 호흡기 질환자를 대상으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유행을 감시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0월 25일 생후 6개월~12세 어린이 52.6%, 만 65세 이상 어르신 76.8%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마쳤으며, 늦어도 이달까지는 예방접종을 완료해 줄 것을 요청했다.

공용우 인천시보건환경연구원 질병조사과장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유행이 우려되는 만큼 연구원 검사를 통해 인천지역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발생 유행을 더욱 더 철저히 감시하겠다”고 말했다.

kapsoo@fnnews.com 한갑수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