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장관, 5·18 당시 계엄군 성폭행 사과문 내일 발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1.06 20:43 수정 : 2018.11.06 20:43
정경두 국방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오는 7일 오전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에 의해 자행된 성폭행에 대해 사과문을 발표한다.

6일 국방부 한 관계자는 "국민들과 광주시민들게 사과의 뜻을 전하는 입장문의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국가인권위원회와 국방부, 여성가족부가 구성한 '5·18 계엄군 등 성폭력 공동조사단'은 지난달 31일 "조사 결과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 등에 의한 성폭행 피해 17건과 일반 시민에 대한 성추행, 성고문 등을 다수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 사안에 대해 언급하면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참담함을 느끼고 죄송하다.
피해자의 명예회복과 가능한 한 최대한의 치유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구체적 내용은 국방부 장관이 내일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