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종 회장, bhc그룹 인수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1.02 17:16 수정 : 2018.11.02 17:16

경영자매수방식으로 계약..전문경영인서 오너체제로




bhc그룹의 주인이 전문경영인 박현종 회장(사진)으로 바뀐다.

박 회장은 글로벌 사모펀드인 로하틴그룹으로부터 경영자매수방식으로 bhc 그룹을 인수하기로 하고, 주식양수도계약을 2일 체결했다.

전문경영인이 경영하던 기업을 인수한 것은 프랜차이즈 업계에서는 최초다.

인수는 경영자매수방식(MBO)으로, 회사의 경영 체제는 지금과 같이 유지되며 전직원 고용 승계와 사업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있다고 bhc는 전했다.


박 회장은 평소에도 '가맹점주, 임직원들에게 약속한 상생경영을 어떠한 경우에도 끝까지 지키겠다'는 책임감을 어필해 온 바 있다. 박 회장은 bhc의 대표이사로 취임한 뒤 합리적인 경영 시스템 구축을 통한 스피드 경영을 기반으로 bhc의 투명 경영, 가맹점과의 상생 경영, 나눔 경영을 위해 노력해왔다.

센트럴 키친 시스템 도입, 식자재 공급 방식 개선, IT 등 업무 프로세스의 혁신적 개선 등 박 회장의 결정이 bhc의 빠른 성장의 토대가 됐다고 bhc는 자평했다.

지난 2012년 취임 당시 bhc는 가맹점 수 약 720여개, 매출 및 영업이익이 각 811억 원, 144억원에 불과했지만 불과 5년 만인 2017년 말 기준으로 가맹점 수 1440개, 매출 2391억, 영업이익 649억에 달하는 업계 2위권의 프랜차이즈 기업으로 성장했다.

박 회장이 주축이 된 bhc 그룹 인수에는 MBK 파트너스 스페셜 시츄에이션 펀드(Special Situations Fund)와 로하틴그룹 코리아에서 스핀오프한 팀이 설립한 사모펀드가 재무적 투자자로 참여했으며, NH투자증권이 인수 금융을 담당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