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웅의 사람과 세상]

세계 패권국과 차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0.23 17:24 수정 : 2018.10.23 18:01



미국과 중국이 세계 패권을 놓고 한바탕 격돌을 벌이고 있지만 결국 인류 역사 관점에서는 작은 소동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대륙 굴기'를 외치며 조만간 미국을 누르고 세계 패권국가에 오르겠다는 야심찬 선언을 했지만 공연히 미국의 심사만 건드린 꼴이 됐다. 트럼프의 미국이 대규모 무역제재를 비롯해 본격적인 압박을 예고하자 중국 경제가 휘청대기 시작했다. 미국으로선 아직 시작도 안했다는 반응이지만 중국은 벌써 그로기 상태까지 몰리고 있다.
중국은 세계 패권국가 등극은커녕 이제 경제 파산까지 걱정해야 할 판이다.

세계 패권국가는 로마시대 이후로 중국이었다. 이어 영국, 미국의 순으로 이어지고 있다. 그런데 묘하게도 이들 패권국가의 등장과 발전, 몰락은 차와 인연이 아주 깊다. 황하문명을 일구며 수천년 동안 아랍과 서양에 인류 첨단문물을 전수하던 중국이 세계 패권을 잃게 된 계기도 차 때문이었다. 또 영국이 패권을 내려놓게 된 단초도, 미국이라는 초강대국을 탄생시킨 사건도 바로 차에서 비롯됐다.

중국 윈난성이 원산지인 차는 2000년이 넘게 중국을 무역시장에서 항상 절대우위로 만들어줬다. 인류 문물의 절반 이상이 중국에서 발명되고 발전했지만 그중에서도 차는 수익성이 가장 좋은 수출품이었다. 1500년대 이후 유럽의 귀족과 상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중국의 차는 1700년대 산업혁명이 확산되자 유럽 경제를 아예 집어삼켰다. 근로자들이 근로시간 중간에 귀족의 전유물인 차를 마시는 게 가장 큰 복지혜택으로 여겨지면서 모든 유럽인이 차를 마시기 시작한 것이다. '티타임(Tea Time)'이란 말이 여기서 나왔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