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폼페이오 방북 앞두고 대북거래 터키기업·北외교관 제재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0.05 17:43 수정 : 2018.10.05 17:43
미국 재무부가 오는 7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을 앞두고 북한과 불법 거래 혐의가 있는 터키 기업 및 터키인 2명, 북한 외교관 1명에 대해 독자적인 제재를 시행했다.

미 재무부는 4일(현지시간) 발표에서 해외자산통제국(OFAC)이 미국과 유엔의 제재 이행 지속을 위해 법인 1곳과 개인 3명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면서 "이번 조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결정을 이행하려는 미국의 지속적인 헌신을 강화해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발표된 제재 대상은 터키 기업인 시아 팰컨 인터내셔널 그룹(시아 팰컨)과 이 회사의 최고경영자(CEO)인 휘세이인 샤힌, 총지배인인 에르한 출하, 그리고 주몽골북한대사관의 경제상무참사관 리성운이다. 재무부에 따르면 터키에 소재한 시아 팰컨은 수출, 수입, 재수출 등의 방식으로 무기 및 관련 제품, 그리고 사치품을 북한과 직간접적으로 교역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기업은 라트비아에도 지사를 갖고 있다.

리성운은 이 기업과의 거래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재무부에 따르면 이 회사 관계자들은 올해 무기와 사치품 관련 무역 거래를 협상하기 위해 터키로 리성운을 초빙하기도 했다. 제재에 따라 이들 법인 및 개인의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되며 미국민이 이들과 거래하는 행위도 금지된다.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이들 제재 대상에 대해 "다년간 유지돼온 무기 및 사치품 거래에 대한 유엔 제재를 노골적으로 어기려고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에 전념하고 있으며 그때까지 제재 이행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