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강진 및 쓰나미 사망자 최소 30명, 더 늘어날 수도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9.29 13:42 수정 : 2018.09.29 13:42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중부에 위치한 팔루시의 한 이슬람 사원 근처에 29일 쓰나미(지진해일) 잔해들이 밀려와 있다.AP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에서 발생한 지진과 이에 따른 쓰나미(지진해일)로 최소 30명이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상자는 공식적인 집계가 진행될수록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29일 메트로TV 등 현지 언론은 전날 술라웨시섬 해안도시 팔루 인근에서 발생한 규모 7.5의 강진으로 인해 이 같은 인명피해가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팔루 시내 병원 소속 의사 코망 아디 수젠드라는 "병원에 30명의 시신이 안치돼 있다.
환자 12명은 정형수술이 필요한 상태"라고 말했다. AP통신은 자체적으로 3개 병원을 확인한 결과 18명의 사망자를 확인했다며 어린이 시신을 옮기는 남성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 지역에선 현지시간으로 전날 오후 6시께 규모 7.5의 강한 지진이 발생한 데 이어 약 20분 만에 1.5∼2.0m 높이의 쓰나미가 뒤따라 심각한 피해가 발생했다. 전문가들은 너비 5㎞, 길이 18㎞의 좁은 협만 가장 안쪽에 위치한 팔루 시는 입지조건 때문에 쓰나미 충격이 증폭됐다고 분석했다.

당국은 정전과 통신장애 때문에 재난당국은 구체적인 피해규모를 확인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대변인은 방송 인터뷰에서 "많은 희생자가 발생했다"면서 "잔해에 맞거나 쓰나미에 휩쓸린 희생자들의 시신이 여러 곳에서 발견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인 피해자는 없는 것으로 추정된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