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포스트]

美 대마 의약품 오남용 방지에 韓 블록체인 기술 활용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9.26 16:11 수정 : 2018.09.26 16:11
국내 한 블록체인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이 대마 의약품 선진국 미국에 오남용 방지 기술을 공급하기로 했다. 오남용을 막기 위해 대마 의약품 구매자의 병력 등의 생체정보를 블록체인에 저장하는 것이다.

프라즘은 미국 네바다주 소재 대마 의약품 생산업체인 리브라와 미국 내 오남용 방지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 공급 및 한국 대마의약품 시범사업 공동 참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프라즘은 블록체인 기반 헬스케어 플랫폼이다. 생체정보를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해 개개인에 맞는 건강 솔루션을 제공한다. 올 초 암호화폐 'PSM'을 발행, 글로벌 거래소 3곳에 상장했다. 리브라는 대마 재배와 생산, 유통 라이선스를 보유한 미국 네바다주의 기업이다.


프라즘이 공급하는 블록체인 기술은 질환 정보를 입력하면 그에 맞는 대마 의약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를 통해 오남용을 원천 봉쇄할 수 있다는 것이 프라즘 측의 설명이다.

김성진 프라즘 대표는 "리브라 공장에 직접 가보니 바코드를 하나하나씩 찍어가며 대마 의약품을 관리하고 있었다"며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면 관리가 더 쉬워진다"고 설명했다.

허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