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연내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수립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9.12 11:18 수정 : 2018.09.12 11:18
서울 마포구에 설치된 수소차 충전소 '상암수소스테이션'.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올 연말까지 수소경제 생태계 전반의 비전과 정책 목표를 담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수립한다.

12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민·관 합동 '수소경제 추진위원회'를 발족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산업부 이인호 차관 주재로 국토교통부·환경부·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 포스코에너지·효성·현대차 등 기업, 가스공사·가스안전공사·에너지공단·산업기술진흥원 등 유관기업·연구원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수소경제 추진위원회는 에너지 전환의 핵심 원동력이자 혁신성장 3대 전략투자 분야인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산학연, 공공기관, 관계부처 등으로 구성됐다.
산업부 차관이 위원장이다.

이 차관은 "친환경 에너지원인 수소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민관이 힘을 합쳐야한다. '수소경제 추진위원회'에서 논의된 다양한 의견과 현장의 목소리를 바탕으로 연말까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참석자들은 "수소산업은 자동차, 발전 등 수요산업의 급속한 성장이 전망되는 유망분야다. 일자리 창출 등 혁신성장의 모멘텀 확보를 위해 선제적으로 육성이 필요하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또 이들은 "수소의 친환경적 생산을 위한 기술개발과 수소를 대량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술 보급 확산, 인프라 구축, 전문인력 양성 등은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산업부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수립을 위해 기술개발, 특화단지, 인력, 기업 지원 등 수소경제 전반에 대한 정책 과제를 제시했다.
아울러 산업부는 △수소 활용의 장애물인 낮은 경제성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단계별 수소산업 육성 전략 △10대 유망 수소기술 개발 프로젝트 선정·지원 △대규모 인프라와 다양한 기업·연구소들이 집적된 수소특화 클러스터 구축 △수소분야 전문인력 양성 방안 등에 대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산업부 신성필 에너지신산업과장은 "전체 에너지 시스템의 큰 틀에서 수소의 바람직한 역할과 활용 방안은 올해말 수립할 예정인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에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부는 수소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지원, 수소시장의 원활한 운영, 수소의 안전한 관리를 위한 법안 제정을 검토 중이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