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야기’ 북상중…폭염·가뭄 날릴 ‘효자태풍’ 될까?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8.09 13:26 수정 : 2018.08.09 13:30

지난 8일 발생한 소형 태풍
한반도 영향은 아직 미지수
12~13일께 제주 간접 영향

[그래픽] 태풍 '야기' 예상 진로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올해 14번째 태풍 '야기'가 8일 일본 오키나와 부근에서 발생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jin34@yna.co.kr

[제주=좌승훈기자] 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북상중이다. 지난 8일 발생해 일본 오키나와 남부 해상에서 북상 중인 ‘야기’는 오는 12~13일 제주도 서쪽 방면을 지날 것으로 보여 가뭄 해갈에 도움이 될 지 주목된다.

9일 제주지방기상청과 국가태풍센터에 따르면, ‘야기’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860㎞ 해상에서 중심기압 994hPa, 최대 풍속 67㎞/h의 소형급 크기로 북상하고 있다.

아직 태풍 발생 초기 단계이기에 이동경로나 소멸 시점을 정확히 예측하기 힘들지만, 현재 한반도 주변으로 북태평양 고기압이 확장돼 있기 때문에 대만 북쪽 해상을 넘어 중국 상하이를 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렇게 된다면, 태풍 전면에서 고온의 수증기가 우리나라로 유입돼 더위가 더 심해질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은 다만 “고기압 확장 여부와 주변 기압계의 변화에 따라 태풍이 서해로 올라와 우리나라에 폭염과 가뭄을 해소해 줄 수 있는 비를 뿌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태풍의 진로가 제주도와 가까워져 북위 30도 정도에 이르는 오는 12일께는 돼야 보다 구체적으로 예측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계속된 폭염으로 제주시 구좌읍 당근 재배 농경지가 폭염에 바싹 말라 있다. /사진=fnDB

국가태풍센터는 “이번 태풍은 세력이 약해 주변 아열대 고기압의 확대 또는 수축에 따라 진로가 매우 유동적일 수 있다”며 “현재 상태로는 풍속을 비롯한 강도 등을 볼 때 큰 피해를 입힐 정도는 아니지만, 진로가 유동적이어서 대비는 해야 한다"고 밝혔다.

올해 발생한 태풍 중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을 제외한 나머지 태풍은 우리나라를 비껴가거나 폭염을 오히려 부채질하는 역할을 했다.

태풍 ‘야기’는 일본어로 별자리인 '염소자리'를 뜻한다.

한편 제주지역은 지난달 6일부터 이달 5일까지 한 달 동안 1일 강수량이 0㎜인 '무강수일'이 26일로 조사됐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