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 새마을금고 강도 자수 "생활 어려워 범행"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8.08 10:44 수정 : 2018.08.08 10:44

가족 설득 끝 11시간 만·빚 갚는데 사용

【포항=김장욱기자】경북 포항 새마을금고 강도가 범행 발생 11시간 만에 자수했다.

8일 경북경찰에 따르면 강도 피의자 A씨(37)가 범행 당일인 7일 오후 10시 50분께 경찰서를 찾아 자수했다고 밝혔다.

A씨는 범행 후 가족에게 이 사실을 털어놓은 뒤 가족 설득에 따라 경찰에 자수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고, 범행 11시간 만에 포항북부경찰서에 나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생활이 어려워 범행을 했다"면서 "빼앗은 돈은 빚을 갚는 데 썼다"고 진술,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다.


A씨는 시설 공사 분야 일을 해왔으며, 현재까지 공범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경찰은 흉기와 차를 미리 준비한 점으로 미뤄 범행을 사전에 계획했을 것으로 보고, 정확한 동기와 경위도 집중 조사하고 있다.
A씨는 7일 새벽 포항 남구에서 승용차를 훔친 뒤 오전 11시 48분께 북구 용흥동 새마을금고에 침입해 흉기로 직원들을 위협하고 현금 459만원을 빼앗아 달아났다.

범행에 사용한 승용차는 포항시 북구 양덕동 한 야산에서 발견됐다.

한편 경찰은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