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장칼럼]

빛 바랜 자본시장 대통령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7.10 17:13 수정 : 2018.07.10 17:13


"이럴 거면 차라리 블라인드 면접을 보는 게 낫지. 때마다 불거지는 정치권 인연과 국민자금을 굴리는 게 도대체 무슨 연결고리인 건지…."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CIO) 재공모 소식이 들려 온 지난주 무렵, 금융투자업계 고위 관계자는 기자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전임 CIO들의 정치적 연관고리 탓에 국민연금은 이번 CIO 인선이 어느 때보다 공정하고 투명하게 이뤄질 것이라고 호언장담했지만 결국 진흙탕 싸움으로 번졌다.

국민의 노후자금 635조를 굴리는 막중한 자리에 지원한 16명의 지원자 중 유력후보로 꼽힌 곽태선 전 베어링운용 대표가 청와대 막후 실세인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권유로 지원했다는 사실을 폭로했기 때문이다.

박근혜정부 당시 CIO를 지낸 홍완선 전 CIO는 최경환 전 부총리와 학연, 지연으로 닿아있었고 전임자였던 강면욱 전 CIO도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과 학연으로 엮여 구설수에 올랐었다.


결국 문재인정부 들어 가장 공정한 잣대로 뽑았다던 곽 전 대표 역시 청와대 최고 권력층의 권유로 인선에 참여한다고 알려진 이후 여의도 금투업계의 표정도 허탈하기만 하다.

국민연금 CIO는 '독이 든 성배'로 꼽힐 만큼 퇴직 이후 처우가 좋지 않다. 임기는 최대 3년이지만 퇴임 후 3년 동안 유관업종에 재취업할 수 없다. 연봉 역시 성과급을 합쳐 3억원 안팎이기 때문에 그야말로 국민의 노후자금을 제대로 굴려야겠다는 소신자가 지원하는 '명예직'으로 분류된다.

이런 자리마저 정치적 이권에 말리다보니 배가 산으로 갈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연기금 CIO는 "공개모집 요건부터 당장 개정해야 한다. 세계 3대 연기금 수장의 지원자격이 자산운용 경험 3년 이상이라는 것은 일반 금융사 대리 수준"이라며 "국민연금 CIO직은 최소 운용경험 10~15년 이상의 베테랑이 와야 할 자리다. 결국 운용의 경험을 철저히 배제하고 정치적, 이권과 연관된 인물로 짜맞춘다는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선 CIO 면접에 이제라도 블라인드 형식을 도입시켜야 한다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실제 이번 인선에 참여한 한 후보자는 "면접 당시 불과 20분간 자기 소개 등 형식적인 이야기만 하고 끝이 났다"며 "운용계획이나 투자철학 등 기금운용본부 현안에 대한 이야기는 거의 없었다"고 했다. 자신을 '들러리'로 취급했다는 기분을 지울 수 없었다는 얘기다. 인사는 만사다. '자본시장 대통령' 자리가 '자본시장 기피대상 1호'로 변화할 수 있는 길목에 서 있다. 이제라도 정부나 보건복지부 등 상위 기관에서 국민의 알토란 같은 자산을 불려줄 운용 전문가 찾기에 머리를 맞대야 한다.

kakim@fnnews.com 김경아 증권부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