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여성 행동거지 조심해야.." 발언 논란 사과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7.09 18:56 수정 : 2018.07.09 18:56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자신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최근 논란이 된 여성들이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9일 송 장관은 국방부 청사에서 "제 본의가 아니게 오해가 되는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며 "제 의도와는 완전히 다르게 알려진 내용에 (앞으로 말을) 더 조심해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밝혔다.

앞서 송 장관은 이날 용산 육군회관에서 열린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가 말하는 것 조심해야 한다"고 말 해 입길에 올랐다.

이어 그는 "(아내가 딸에게) 택시를 탈 때라든지 남자하고 데이트할 때라든지 등에 대해서 교육을 구체적이고 자세히 시키더라"라며 그래서 자신이 아내에게 왜 딸을 믿지 못하느냐고 물었더니 아내는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게 많다.
이걸 깨닫게 해줘야 한다"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송 장관은 이 같은 발언에 대해 평소 군 내 '회식관련' 관련 규정을 구상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이 규정은 남성 문화가 짙게 베인 군에서 남성 직원이 평소 의도와는 다르게 실수할 수 있는 부적절한 발언을 사례로 모은 일종의 성평등 안내지침서다.
송 장관이 이 규정 중에서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라는 등의 사례로 들며 성 불평등을 유발하는 발언을 하면 안되다는 취지의 모두 발언하던 중에 일부 말을 생략하면서 빗어진 오해라는 것.

그러면서 송 장관은 "진위 여부가 어떻든 간에 오해가 되는 부분에선 충분히 설명을 해야 하고 사과를 해야겠기에 이 자리에 왔다"라며 "모든 것이 제 불찰이며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또 송 장관은 "저는 평소 여성이 사회 진출과 인권이 더 신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국방부에서 여성 직원의 비율이 48%다. 여군의 비중도 28%로 올라와야 하며 국장·과장급의 관리직도 더 많이 진출해야 한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demiana@fnnews.com 정용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