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커피, 로봇카페로 35억원 추가 투자유치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7.02 15:06 수정 : 2018.07.02 15:06

달콤커피가 로봇카페를 통해 35억원의 추가 투자금을 유치했다.

달콤커피는 최근 6개 기관이 참여한 120억원의 투자에 참여하지 못한 일부 기관들이 35억원을 추가로 투자하면서 총 155억원의 자금을 확보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투자금액은 KTB네트워크에서 20억원과 전문 투자기관에서 15억원 등 총 35억원이다. 달콤커피가 업계 최초로 론칭한 로봇카페가 롯데월드몰과 이마트, CGV 등의 대형 복합몰에 입점하는 등 안정적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으며, 미래 전략사업으로 인정받으면서 추가 투자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달콤커피 관계자는 “로봇카페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사업분야로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와 연계를 통한 서비스가 가능한 만큼 기업들간 마케팅 제휴는 물론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최근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로봇카페 비트의 기업카페 입점 사업에 집중하면서 복합몰 입점 등 주요 거점에서 로봇카페를 이용할 수 있도록 영업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여 말했다.

한편, 달콤커피는 결제전문기업 다날을 모회사로 둔 순수 국내 커피브랜드로 해마다 매장수가 50%이상 증가하는 등 대형 프랜차이즈로 성장하고 있으며,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국내외시장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가는 등 투자자들의 눈도장을 확실히 받아온 기업이다.

yutoo@fnnews.com 최영희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