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 AI·자율주행 기술 이식… 미래차 선도 속도낸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6.13 17:35 수정 : 2018.06.13 22:52
지령 5000호 이벤트

정의선 부회장 광폭행보
中 CES 아시아 2018 참가.. AI 전문 ‘딥글린트’와 협업
바이두 프로젝트에도 참여.. 자율주행 기술 협력 강화
기아차 첫 참가 성과
IT기업 텐센트 QQ뮤직과 인포테인먼트 개발 협력
음성만으로 음악 재생 가능.. 내년부터 中 양산차에 탑재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오른쪽)이 13일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에서 열린 'CES 아시아 2018'에서 자오용 딥클린트 최고경영자(CEO)와 '현대차·딥글린트 기술 협력 파트너십'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가 중국 시장에서 인공지능(AI) 및 자율주행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미래차 기술 확보에 나선다. 미래 기술 전문 기업과의 협력 강화를 위해 빠르게 변화하는 자동차 기술 분야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전략이다.

현대차는 13일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SNIEC)에서 개막한 아시아 최대 규모 전자제품박람회 'CES 아시아 2018'에 참가해 중국 AI 분야 스타트업 '딥글린트'와의 기술 협력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이날 행사에서 "중국은 열정적 기업과 기술혁신에 개방적인 고객들에 힘입어 미국 실리콘 밸리와 함께 모빌리티 기술 혁신을 선도하고 있고, 특히 중국의 스타트업이 AI 산업을 이끌고 있다"며 딥글린트와의 파트너십 구축 배경을 설명했다.


■현대차, 중국 AI 기업과 협력

딥글린트는 2013년 설립된 중국 스타트업으로 AI를 적용한 초고화질 카메라 영상인식 기술을 보유한 비전기술 전문기업이다.

현대차는 딥글린트가 보유한 인공지능 영상인식 기술을 활용해 고객들의 요구를 반영한 미래 모빌리티 비전 실현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중국시장 등에서 신기술 개발과 제품 품질 개선은 물론, 고객 요구를 반영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브랜드 공간을 조성하는 등 자동차 산업 분야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정 부회장은 "사람들이 보다 행복하고 건강한 생활을 영위하고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며, 친환경차를 통해 깨끗한 환경에 기여하고 운전의 즐거움과 함께 사고 없는 안전한 교통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AI를 활용한 미래 모빌리티 기술 개발에 힘쓸 것"이라며 '인간.고객.환경.사회' 지향적 기술 개발을 선언하기도 했다.

이날 또 현대차는 중국 최대 인터넷 서비스 업체 '바이두'의 자율주행 프로젝트인 '아폴로 프로젝트' 참여를 공식화했다. 지난해 바이두는 차세대 주력사업 중 하나로 자율주행차를 선정하고, 주요 자율주행 기술을 소프트웨어 플랫폼 형태로 파트너사에게 제공하고 자율주행 데이터를 활용해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보완을 할 수 있는 개방형 협력체계 프로젝트 발표한 바 있다. 이미 2015년부터 바이두와 중국시장에서 차량 정보통신(IT) 분야 협력관계를 이어온 현대차는 이번 프로젝트 참여로 자율주행 기술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게 됐다.

현대차는 중국시장에서 가장 방대한 지도 정보를 보유하고 있는 바이두와의 자율주행 부문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해 중국의 도로환경에 적합한 자율주행 기술개발에서 경쟁력을 한층 더 높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현대차는 중국 2대 통신사인 '차이나 유니콤'과 빅데이터 분석 분야에서 협력을 이어가고 있으며, 지난해 9월에는 중국 구이저우성에 빅데이터 센터를 개소해 중국 시장 커넥티드카 개발에도 힘을 쏟고 있다. 특히 올해 연말 중국 베이징에 혁신 거점인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열고 현대차의 중국 내 미래 전략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 CES 아시아에 참가하는 현대차는 '미래수소사회'라는 주제로 수소전기차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432㎡(약 131평) 규모의 부스를 마련했다. 이 부스에는 차세대 수소전기차 기반의 '넥쏘 자율주행차'와 수소전기차 절개차 등을 전시했다.

■기아차, 인포테인먼트 기능 강화

한편 올해 처음 이 행사에 참가한 기아차는 이날 중국 IT 기업 텐센트의 QQ뮤직과 중국 시장에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을 위한 협력 체계 구축을 발표했다. 기아차가 선보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텐센트 QQ뮤직을 기본 탑재해 차량 탑승자에게 음성인식을 통한 음악 스트리밍과 시나리오 음성제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음악 스트리밍은 탑승자가 별도 조작 없이 음성 명령만으로 간단하게 원하는 음악을 재생할 수 있는 기능이다.

예를 들어 탑승자가 '졸려'라고 말하면 QQ뮤직을 통해 잠을 깨우는 신나는 음악을 자동으로 선곡해 틀어준다. 창문과 파노라마 선루프의 열림 정도까지 조정할 수 있다. 기아차는 이 시스템을 내년에 중국에서 출시되는 양산차에 적용하는 것을 시작으로 향후 대상 차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기아차는 '경계 없는 모빌리티의 혜택(Boundless For All)'을 미래 비전으로 삼고 'Mobility-A.C.E'를 핵심전략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를 모든 고객이 경계 없이 누리도록 다양한 기회를 마련하고, 이를 위해 △자율주행(Autonomous) △커넥티드(Connected) △친환경.전동화(Eco.Electric) 핵심기술 개발에 주력하겠다는 것이다. 기아차는 올해부터 매년 새로운 전기차(EV) 모델을 출시해 그룹사 기준 '톱3'에 진입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