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지자체들과 손잡고 보이스피싱 원천 차단 나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6.13 17:18 수정 : 2018.06.13 17:18
지령 5000호 이벤트

지난해 6월 서울시에 이어 최근 강원도와도 업무협약



범정부 차원의 노력에도 보이스피싱을 통한 금융범죄가 좀처럼 줄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이 보이스피싱 금융사기를 줄이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손잡고 사전예방에 나선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6월 서울시에 이어 최근 강원도와 불법금융 피해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특히 서울시의 경우 서울시 의회에서 보이스피싱 피해예방을 위한 조례제정을 준비 중이다.
앞서 대전광역시는 지난 4월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예방 지원 조례안을 마련했다. 대전시의 조례안에는 △통합 분석보고서 및 통합 홍보물 작성 △피해 예방 교육 시스템 구축 △피해 예방 교육 전문강사 육성 및 지원 등을 담고 있다. 금감원은 타 지자체와도 피해예방을 위한 협력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는 금감원, 경찰 등의 노력만으로는 사전예방에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경찰청과 보이스피싱 112 신고 및 현장예방·검거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하지만 보이스피싱 금융사기는 꾸준히 늘고 있다. 보이스피싱 금융사기는 나날이 진화하고 있는 반면 국민의 보이스피싱 금융사기에 대한 인식은 높지 않기 때문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2423억원으로 전년 대비 26% 증가했다. 피해구제 제도가 도입된 2011~2017년 보이스피싱 피해구제액은 약 2776억원에 달한다. 특히 최근 가상통화를 피해금 인출수단으로 악용하는 등 신종 수법의 등장으로 대출빙자형 피해가 급증했다.

금감원은 보이스피싱 금융사기 예방을 위해 국민 인식 제고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최근 인기 연예인 신동엽을 내세워 보이스피싱 홍보 영상을 만든 것도 국민들에게 경감식을 심어줘 보이스피싱 금융사기를 예방하겠다는 취지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