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특검 수사팀장 이르면 14일 확정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6.13 17:14 수정 : 2018.06.13 17:14
'드루킹 김모씨의 댓글조작 의혹' 수사를 이끌 허익범 특별검사(59·사법연수원 13기)가 이르면 14일 수사 실무를 담당할 수사팀장(수석파견검사)을 파견받을 것으로 보인다.

허 특검은 13일 서울 서초동 서울지방변호사회 회의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수사팀장 후보군이) 어느 정도 압축됐다"며 "법무부 검찰국과 조율을 통해 이르면 14일 확정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팀장은 전체적으로 수사팀을 이끌어야 하기 때문에 조직 전체를 지휘하는 통솔력까지 갖춘 분을 모시려 한다"며 "하루라도 빨리 (선정)돼 수사팀을 꾸리는 방안을 구체적으로 협의하고 싶다"고 말했다.

수사팀장은 특검에 파견될 파견검사 13명 중 가장 선임자로, 차장검사급이 될 전망이다.
수사 방향의 큰 틀과 핵심적인 법리 판단은 특검과 특검보가 결정하지만, 수사 실무는 현직검사인 수사팀장이 책임지게 된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