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미현 검사 "문무일 총장도 '강원랜드 채용비리' 외압" vs 檢 "보강수사 지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5.15 11:13 수정 : 2018.05.15 11:13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성 발언을 한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39·사법연수원 41기)가 문무일 현 검찰총장이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문 총장이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적이 전혀 없고, 증거를 더 확보하는 등 수사 보강 취지의 지시를 내렸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안 검사는 15일 서울 서초구 변호사교육문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총장이 지난해 12월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을 소환하려는 춘천지검장의 계획을 호되게 질책했다고 주장했다.

안 검사는 "당시 문 총장은 '국회의원의 경우에는 일반 다른 사건과는 달리 조사가 없이도 충분히 기소될 수 있을 정도가 아니면 소환 조사를 못 한다'며 다소 이해할 수 없는 지적을 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총장이 이영주 춘천지검장을 심하게 질책한 것은 당시 춘천지검에 근무한 직원들 대부분이 알고 있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증거를 제대로 갖추지 못한 채 소환을 하는 것은 무혐의 처분을 염두에 두거나 부실수사하겠다는 것과 다름없는 것"이라며 "이 때문에 증거를 더 확보하고 보강수사를 하라고 한 적은 있지만 문 총장이 외압을 넣은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앞서 안 검사는 지난 2월 한 방송 인터뷰에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가 한창이던 지난해 4월 당시 최종원 춘천지검장이 수사를 조기 종결하라는 갑작스러운 지시를 내렸다고 폭로했다. 안 검사는 그 배경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같은 당 염동열 의원, 모 고검장, 검찰 수뇌부 등을 지목하며 외압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강원 강릉이 지역구인 권 의원은 2013년 11월 자신의 옛 비서관 김모 씨를 채용하도록 강원랜드에 영향력을 행사한 의혹으로 지난해부터 수사를 받아왔다.

검찰은 안 검사 인터뷰 직후 서울북부지검에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을 설치하고 두 의원의 사무실, 대검찰청 반부패부, 법무부 검찰국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실체 규명에 나섰다.

mountjo@fnnews.com 조상희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