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회 파행에 무한 책임... 4월 세비 반납"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5.14 16:13 수정 : 2018.05.14 16:13
지령 5000호 이벤트

-"국회 대표하는 의장으로서 무한한 책임 느껴"
-"국민 눈높이에서 국회 정상화 노력해야" 당부


정세균 국회의장 (사진)이 국회 파행에 책임을 지는 의미에서 국회의원으로서 지급받은 4월 세비를 반납했다.
정 의장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정 의장의 세비 반납은 지난 8일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세비를 반납하겠다고 약속한 후, 현재까지 국회 정상화가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의장은 세비 반납 조치에 대해 "청년 일자리를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기 위한 각종 민생법안들이 논의조차 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 국회를 대표하는 의장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고 밝혔다.

또 "이제부터라도 국회에 쏟아지는 국민의 따가운 질책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라며 "각 정당이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회를 정상화하기 위하여 노력하여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