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시내버스 사고 2명 사망 4명 중태..승용차 피하려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4.05 11:06 수정 : 2018.04.05 11:09
지령 5000호 이벤트
5일 오전 9시 30분께 울산시 북구 염포동 아산로에서 시내버스가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담장을 들이받은 뒤 넘어지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2명이 숨지고 42명이 다쳐 병원으로 후송됐다./사진=울산소방본부

【울산=최수상 기자】 5일 오전 9시30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성내삼거리에서 명촌동 방향으로 달리던 133번 시내버스가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담벼락을 들이받고 넘어졌다.

이 사고로 버스 탑승객 44명 가운데 20대 여성 1명과 남성 1명 등 2명이 숨지고 42명이 다쳐 동강병원과 시티병원 등 인근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다. 버스운전기사는 경상을 입었다.

부상자 가운데 4명은 위중한 상태로 파악된다고 울산지방경찰청은 전했다.


경찰은 갑자기 끼어드는 승용차를 피하려다 사고를 냈다는 버스기사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