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국민배심원단 구성해야... 결과 수용하겠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3.13 21:17 수정 : 2018.03.13 21:17

-당 검증위원회 윤호중 '국민배심원단' 구성 및 검증 제안
-박수현 "합리적 절차에 따라 정확한 조사 이뤄져야" 촉구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12일 오전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가 끝난 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를 나서며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는 13일 자신을 둘러싼 내연녀 공천과 불륜 의혹에 대해 '국민배심원단 결정 수용' 입장을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본인의 개인적 문제에 대한 논란으로 당과 국민, 충남도민, 지지자들께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며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 윤호중 위원장이 제안한 국민배심원단 결정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 검증위원회 윤호중 위원장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박 예비후보의 후보자 적격 심사와 관련해 국민배심원단을 구성해 검증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박 예비후보는 "국민배심원단 검증에 출석해 조사에 성실히 응하고 그 결과에 승복하겠다"며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는 공정하게 국민배심원단을 구성해 합리적 절차에 따라 정확한 조사가 이뤄지도록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당 지도부는 박 예비후보의 자진사퇴를 요구하고 있고 국민배심원단 구성에는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져 가능성은 불투명하다.

한편, 박 예비후보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으로 지난 6일부터 중단한 선거운동을 전날부터 재개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