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 해외 대기획 1탄]

"젊은이 넘쳐나는 인구대국 매력적" 국내외 VC들, 미래 유니콘에 ‘베팅’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3.13 17:12 수정 : 2018.03.13 21:02

[포스트 차이나를 가다] 인도네시아 <4> 4차산업혁명 거센 물결
투자 쏟아지는 印尼 창업시장

【 자카르타·발리(인도네시아)=박소연 박지애 기자】 올 초 구글로부터 1000억원대의 투자를 받았다는 뉴스에 인도네시아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 고젝은 다시 한번 주목을 받았다. 특히 구글과 함께 싱가포르 국부펀드 테마섹홀딩스, 워버그핀커스, 삼성벤처투자 등이 고젝이 지난해부터 조성해온 약 12억달러(약 1조3000억원) 규모의 자금조달 프로젝트에 합세했다.

인도네시아의 '인구 대국' 이점은 기업을 키우는 데도 큰 장점으로 작용한다. 특히 구직을 하려는 젊은 인구가 넘쳐나고, 미국이나 중국·유럽 등지에서 유학한 인재들이 인도네시아로 귀국하고 있어 대부분의 스타트업 설립자들이 2개 언어 이상을 구사한다는 점은 투자자에게 매력적이다.


이 때문에 최근 2년간 국내외 벤처캐피털(VC)들의 움직임이 눈에 띄게 활발해졌다. 주로 일본계 및 외국계 투자회사로 시작한 인니 내 VC는 이제 자생적으로 생태계를 구축해가고 있다. 우리나라를 포함한 VC들은 초기 단계에서 시리즈A 단계에 투자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주요 대기업들도 창업시장에 진입하고 있다. KOTRA 관계자는 "국내외 법인 설립자, 벤처캐피털의 주도적 투자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국내 시장에 성숙하고 경쟁력을 갖춘 대기업 재벌의 2, 3세들이 정보통신기술(ICT)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국내 VC가 동남아시장을 주목하고 있는 배경은 장기적 관점에서 잠재력과 가능성이 크게 열려 있기 때문이다. 이용성 한국벤처캐피털협회장은 "최근 국내 VC는 이스라엘, 미국 등 기술선진국에 대한 기술습득형 투자와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에 대한 기술접목형 투자로 나뉘고 있다"면서 "인구대국 인도네시아는 시장성과 함께 유니콘 기업 가능성이 큰 나라로 꼽혀 주목된다"고 말했다.

미국.이스라엘 등 선진국엔 자율주행차, 센서, 인공지능(AI) 등 우리나라에 없는 4차산업 기술에 투자한다면 인도네시아는 우리가 가진 기술을 산업화하는 오토비즈니스, 온라인비즈니스가 주를 이룬다고 그는 덧붙여 설명했다.

아직 인도네시아 대부분의 벤처·스타트업은 초기 단계에 머물고 있지만 기업가치가 10억달러 이상인 이른바 유니콘 기업이 속속 등장하면서 성장잠재력을 보여주고 있다. 한국인 대표가 지난 2016년 설립해 현지에서 기반을 다지는 데 성공한 프리미엄 홈클리닝 온·오프라인연계(O2O) 서비스 '오케이홈'은 최근 한국 VC를 통해 투자유치에 성공하기도 했다. 지난 1월 말 카카오 자회사인 케이큐브벤처스와 네이버 자회사 스프링캠프가 오케이홈에 각각 2억원, 1억원을 투자했다.

김대현 오케이홈 대표는 "초기 투자는 사람을 보고 결정하는 경우가 많은데 오케이홈은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성장한 기업이 아니기 때문에 레퍼런스 체크가 어려워 현지 투자자로부터 투자받기가 쉽지는 않은 측면이 있었다"며 "(국내에서 투자유치를 성공한 만큼) 이제는 지표, 성장 등으로 가치를 인정받고자 한다"고 말했다.

psy@fnnews.com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