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8 개막]

민관 ‘5G 코리아’ 앞세운 글로벌 ICT 외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2.25 09:00 수정 : 2018.02.25 09:00

유 장관 MWC기조연설, 이통3사 CEO 5G 글로벌 협력 강화

【바르셀로나(스페인)=김미희 기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이통통신사 최고경영자(CEO)들은 오는 26일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8’에서 ‘5세대(5G) 코리아’를 앞세운 정보통신기술(ICT) 외교에 나선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25일 과기정통부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유 장관은 ‘MWC 2018’ 장관 프로그램 개회식에서 5G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 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와 5G 관련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또한 유 장관은 삼성, LG, 에릭슨, 노키아, 화웨이 등 MWC에 참가하는 주요 기업을 방문해 모바일 산업 동향을 파악하는 한편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 중심으로 구성된 한국관을 찾아 참가 기업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황창규 KT 회장은 개막 전날인 25일 열린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이사회에 참석해 전 세계 이동통신사 경영진들과 5G, 사물인터넷(IoT) 관련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LG유플러스 권영수 부회장은 최주식 5G추진단장 등 30여명의 임직원들과 함께 ‘MWC 2018’ 참관단을 구성, 5G와 인공지능(AI) 등 미래 먹거리 발굴에 나선다.


황창규 KT 회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권영수 LG 유플러스 부회장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