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8 개막]

AI가 바꾸는 모바일 세상 확인한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2.25 11:00 수정 : 2018.02.25 11:00
LG전자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8'이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올 상반기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V30S씽큐'를 공개한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구엘공원에서 모델들이 V30S씽큐, V30 라즈베리로즈, K10+, K8 등을 선보이고 있다.
【바르셀로나(스페인)=이설영 김미희 기자】글로벌 최신 정보통신기술(ICT) 및 모바일 산업의 최신 트렌드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8'에서 국내외 주요 ICT 업체들이 인공지능(AI)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AI 서비스는 현재 스마트 스피커나 스마트폰에 구현돼 일정 알림, 음악 재생, 뉴스 제공 등의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나 오랜 기간 '터치'에 길들여진 사용자환경(UX)을 '음성'으로 전환하는 것이 생각보다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MWC 2018은 AI를 통한 UX 개선에 초점을 맞출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MWC 2018' 현장에서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을 공개했다. 바르셀로나 몬주익에서 진행된 갤럭시S9 공개행사는 강력한 커뮤니케이션 도구인 스마트폰 카메라 기술을 활용한 연출로 꾸며졌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9에 최신 이미지센서를 적용해 카메라 기능을 극대화했다. 가장 큰 변화는 뒷면의 듀얼카메라로 어두운 환경에서도 더욱 선명한 사진을 찍고, 빠르게 움직이는 피사체도 또렷하게 촬영할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도 카메라 기능에 AI를 접목했다.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카메라 기능에 AI를 넣어 편의성을 높인 것이다. LG전자가 MWC 2018 현장에서 공개한 스마트폰 'V30S씽큐'는 지난해 하반기 출시한 V30에 AI 플랫폼인 '씽큐'를 더한 것이다.

이에 따라 V30S씽큐의 카메라로 피사체를 비추면 △인물 △음식 △애완동물 △풍경 △도시 △꽃 △일출 △일몰 등을 스스로 파악해 자동으로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한다. Q렌즈는 사진을 찍으면 피사체의 정보, 관련 제품 쇼핑, QR코드 분석까지 알려준다.

SK텔레콤은 더욱 고도화된 AI 플랫폼 ‘누구’를 기반으로 한 실감형 미디어를 선보인다. 5세대(5G) 이동통신의 핵심 미디어 기술인 홀로그램과 누구를 결합한 ‘홀로박스’를 통해 AI 아바타와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구현했다. 즉 이용자들은 가족이나 연인, 유명 스타와 닮은 AI 아바타를 홀로박스 안에 띄워, 음악을 함께 듣거나 날씨·일정 등을 확인할 수 있다. KT는 차세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IVI) ‘기가 드라이브’에 복합명령을 지원하는 ‘스마트 AI’를 탑재했다. 운전자가 “10마일 이내 평점 높은 중식당 찾아줘”라고 명령하면, 실시간 교통상황까지 고려해 적합한 식당으로 최적의 경로를 안내해준다.

한편 MWC 2018은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나흘간의 일정으로 개막한다. 올해 MWC는 세계 208개국 2300여 기업이 참여한다. 행사를 주최하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는 전시기간 행사장을 찾는 관람객이 10만명을 넘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참가기업은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하에 AI,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홀로그램 등 첨단기술이 접목돼 구현될 가까운 미래의 모습을 제시할 예정이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김미희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