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세월호 보고시점 30분 고의지연 조작, 반드시 책임 물어야"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7.10.12 17:42 수정 : 2017.10.12 17:42
국민의당은 청와대가 12일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 정부 시절 세월호 사고 당시 박 전 대통령에게 최초 보고한 시점을 30분 늦춰 보고기록을 수정했다는 발표와 관련,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대통령의 허물을 덮기 위해 보고시점을 30분이나 늦추고 국가안전관리지침까지 변경해 가면서 국민을 고의적으로 속였다는 것이 사실이라면 이는 절대 용서받을 수 없다"며 "국민의 안전을 책임져야 할 국가의 대통령으로서의 자격이 없었음에 참담하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청와대 브리핑대로 첫 보고시간이 9시30분이었다면 이해할 수 없는 시간을 흘려보낸 박 전 대통령 때문에 45분의 골든타임이 허비됐고, 더 많은 아이들을 구할 수 있었던 기회가 사라졌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이후로도 11건의 보고를 받고 아무런 지시를 내리지 않았다는 당시 대한민국 대통령의 언행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고, 이해받아서도 안 된다"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또한 청와대 내에서, 대한민국 내에서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제도적 개선이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에서도 유사한 행태가 반복되지 않도록 제왕적 대통령제를 바꾸는 등 권력분산을 위한 개헌과 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haeneni@fnnews.com 정인홍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