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학자금대출 장기연체자 신용회복 지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2.21 16:28 수정 : 2020.02.21 16:28

21일 한국장학재단과 업무협약…분할상환약정 금액 초입금 5% 지원


【파이낸셜뉴스 광주=황태종 기자】광주광역시는 21일 한국장학재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학자금대출 장기연체로 신용도판단정보가 등록된 청년들의 신용회복을 이날부터 지원한다고 밝혔다.

신용도판단정보는 금융거래 등 상거래와 관련해 신용정보주체의 신용도를 판단할 수 있는 정보로, 학자금대출은 6개월 이상 연체시 신용도판단정보가 등록된다.

시는 먼저 분할상환약정 금액의 5%를 초입금으로 지원한다. 재단은 채무자와 분할상환약정을 통해 연체이자를 감면해주고 법적조치를 유보하며 신용도판단정보 등록을 해제한다.


신청대상은 공고일 기준 광주시에 거주하고 있는 만 39세 이하로 학자금대출을 6개월 이상 연체해 신용도판단정보가 등록된 청년으로 이날부터 신청 가능하다.

신청서류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광주시 홈페이지 학자금대출 장기연체자 신용회복 지원 신청공고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문의사항은 시 청년청소년과로 문의하면 된다.
시는 이와 함께 신청자를 대상으로 광주청년드림은행과 연계한 채무상담 맞춤형으로 지원하며, 각종 청년 지원제도를 안내해 취업 및 경제활동을 돕는다.

손옥수 시 청년청소년과장은 "학자금대출 뿐만 아니라 생활비 등 각종 부채로 인해 금융거래와 취업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청년들이 이 사업을 통해 신용을 회복하고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장학재단에 따르면 1월말 기준 광주시 거주 만 39세 이하 신용도판단정보가 등록된 청년은 480명인 것으로 파악된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