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호르무즈 파병' 맹비난..."미국의 총알받이로 내몰아"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31 09:22 수정 : 2020.01.31 09:22

우리민족끼리 "침략전쟁 동참 개탄"
"친미사대굴종으로 정세 더욱 악화"

[파이낸셜뉴스]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우리 정부의 호르무즈 독자 파병에 대해 '미국 해외침략전쟁의 총알받이'라고 비난했다.

31일 우리민족끼리는 "남조선당국이 민심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강박에 굴종하여 호르무즈해협에 저들의 병력을 파병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하여 지금 남조선 각계는 제국주의침략전쟁에 대한 동참으로, 상전의 부당한 강요에 대한 무조건적인 굴복으로 락인하며 개탄을 금치 못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부산=뉴시스] 청해부대 31진 '왕건함'. (사진=해군작전사 제공).photo@newsis.com
이어 "남조선당국이 분노한 민심을 가라앉혀보려고 '독자파병'이니, '국익을 고려한 결정'이니 하고 황당한 변명을 늘어놓고 있지만 그것은 저들의 친미굴종적 추태를 정당화해보려는 궤변에 불과하다"면서 "생때같은 남조선청장년들을 상전의 해외침략돌격대로 내몰아 죽음의 구렁텅이에 밀어넣는것이 어떻게 국익과 국민안전을 위한 것으로 될수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의 호르무즈해협 파병은 "남조선의 청장년들을 미국의 해외침략전쟁의 총알받이로 섬겨바치는 추악한 친미굴종행위, 반민족적망동"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번 결정이 방위비 분담금을 조금이라도 낮추기 위한 것으로 판단하며 "저들의 처지가 조금 달라지지 않겠는가고 망상하는것 같은데 실로 어리석고 가소롭다"고 냉소적인 시각을 보였다.

우리민족끼리는 "외세추종으로 차례질 것은 불행과 고통, 재앙과 죽음밖에 없다는것을 남조선당국은 똑똑히 알아야 한다"면서 "남조선당국의 친미사대굴종정책때문에 북남관계도 파국에 처하고 조선반도정세가 더욱더 악화되고있는 것"이라고 책임을 돌렸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