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상장사 외국지분 상한 30% 검토"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23 16:01 수정 : 2020.01.23 16:01
중국 정부가 상장기업에 적용중인 외국 자본 상한선을 현재 28%에서 향후 30% 이상으로 올릴 수 있다고 시사했다. 관계자는 이달 미국과 '1단계 무역합의'를 성사시킨 상황에서 오는 4월까지 금융시장 개방 약속을 지킬 수 있다고 내다봤다.

세계경제포럼(WEF) 참석차 스위스 다보스를 방문중인 팡싱하이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 부주석은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TV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중국도 주변국들처럼 외자 지분 상한을 "30% 이상" 올릴 수 있다며 "중국이 비슷한 조치를 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당장에는 물론 의사결정 과정에서 꽤 오랜 절차를 거쳐야 하지만 내가 보기에는 원칙적으로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상하이와 선전 증권 거래소는 외국 자본이 특정 상장주 지분의 28%를 보유하면 거래를 중단시킨다. 외국인은 지분율이 26%로 떨어져야만 해당 주식을 다시 살 수 있다. 2018년부터 중국 A주(내국인 전용주)를 신흥시장 지수에 편입시킨 모간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은 지난해부터 중국에게 외국인 지분 상한을 완화하라고 요구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