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호르무즈 독자 작전, 이란도 우리도 명분 갖는 쪽 택한 것"

뉴스1 입력 :2020.01.22 16:10 수정 : 2020.01.22 16:10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청와대는 정부가 아덴만 일대에 주둔하고 있는 청해부대의 작전 지역을 확대하는 방식으로 호르무즈 해협에 독자적으로 파병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이란 쪽에도 명분을 주고 우리도 명분을 갖는 쪽을 택한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2일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호르무즈 해협 파병에 이란이 우려의 뜻을 표했는데 우리 정부의 설득이 이란 정부가 반발하지 않을 정도라고 보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란의 입장에서는 썩 기분 좋은 일은 아닐 것으로 누구나 생각할 것"이라면서도 "다만 이란을 설득하는 데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고위 관계자는 "충분하지는 않더라도 저희가 많은 노력을 했다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정부는 작전지역 확대라는 모호한 표현을 쓰는데 단도직입적으로, 만약 미국 측에서 작전에 투입해달라는 요구가 온다면 거부할 생각이 있나'라는 질문에 "실제로 작전지역을 확대하는 것"이라며 "전례가 몇 차례 있었다.
이 전에도 가나 쪽으로 (작전지역을) 확대해서 간 적이 있다. 한 차례 이상 작전지역 확대 개념으로 이미 업무를 수행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파병이라고 할 경우에 국회 인준 동의 때문에 말씀하시는데, 저희 판단으로는 이미 파병 현장이기 때문에 국회 인준 동의는 추가로 안 받아도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