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합참의장 새해 첫 통화…美 호르무즈 파병 감사 뜻 전해

뉴시스 입력 :2020.01.22 08:32 수정 : 2020.01.22 08:32

연합방위태세, 한반도 비핵화 등 의견 모아

[서울=뉴시스]합동참모본부는 22일 오전 "박한기 합참의장이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과 올해들어 첫 신년 공조통화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2020.01.22. (사진=합동참모본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한국과 미국 합참의장이 연합방위태세와 한반도 비핵화 등과 관련해 의견을 모았다. 미국 합참의장은 우리 정부의 호르무즈 파병 결정에 감사의 뜻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는 22일 오전 "박한기 합참의장이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과 올해 들어 첫 신년 공조통화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한미 합참의장은 통화에서 지난해 한미 군사당국 간 긴밀한 공조와 협력을 통해 한반도 방위를 굳건히 했다고 평가했다.


또 올해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확고히 유지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양국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적극 뒷받침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아울러 박 의장은 우리 정부의 청해부대 파견지역 한시적 확대 결정에 대해 설명했고, 밀리 의장은 우리 정부의 결정에 대해 이해했고 감사의 뜻을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 의장은 지난 10일에는 필립 데이비슨 인도태평양사령관과 신년 공조 통화를 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