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호르무즈 파병 불가피…제1야당 배제는 유감"

뉴시스 입력 :2020.01.21 14:55 수정 : 2020.01.21 14:55

"교민 안전, 전략적 중요성 감안시 파병 불가피" "지역, 임무, 예산 등 국회동의 절차 검토 필요"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10.14.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자유한국당은 21일 정부가 청해부대 작전 범위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호르무즈 해협에 파병을 결정한 것이 불가피하다는데 공감하면서도 "결정 과정에서 제1야당이 철저히 배제된 점은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미국과 이란과의 군사적 긴장 속에 프랑스를 비롯한 국가들이 상선 호위작전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나라도 뒷짐만 지고 있을 수는 없다"며 "2만5000여명에 이르는 교민의 안전, 원유 수송의 70%이상을 차지하는 전략적 중요성 등을 감안할 때 호르무즈 파병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다만 파병 결정 과정에서 제1야당이 철저히 배제된 점은 유감"이라며 "'파견지역·임무·기간·예산 변동시 국회 비준동의 절차'에 따른 국회동의절차에 대한 부분도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무엇보다 우리 국민들과 상선의 안전이 최우선돼야 할 것"이라며 "국가간의 관계 등을 고려한 종합적이고 신속한 판단이 필요함은 자명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당 역시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파병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제1야당으로서 책임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