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 호르무즈 해협 독자 파병에 與 "정부 결정 존중"

뉴시스 입력 :2020.01.21 14:18 수정 : 2020.01.21 14:18

"최소 범위 내 국제적 의무 이행 불가피해"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2020.01.20.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정부가 청해부대 작전범위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호르무즈 해협에 파병을 결정한 것에 대해 "그간 정부가 국민 안전과 외교 관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오랜 고심 끝에 해결방안을 찾은 만큼 그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논평을 내고 "정부는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중동지역 정세에 따라, 우리 국민의 안전과 선박의 자유 항행 보장을 위해 '한시적 청해부대 파견지역 확대'를 결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민주당은 그동안 파병은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면서 "작전 지역 확대를 통한 지원 결정은 국민 안전 선박의 안전 항해 등 총체적 국익을 고려한 조치로 이해한다. 호르무즈 해협은 우리의 경제적 이해, 특히 에너지 안보와도 관련된 지역으로 최소 범위 내의 국제적 의무 이행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이번 결정은 호르무즈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한 것으로 중동지역 일대 우리 국민과 선박의 안전은 물론 작전 수행 장병들의 안전을 위해 정부의 각별한 노력을 당부한다"며 "민주당 역시 문재인 정부와 함께 호르무즈해협 안정을 통해 국제사회 공조와 우리 국민의 안전, 굳건한 에너지 안보를 가져올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