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눈사태.. 한국인 4명 실종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8 13:01 수정 : 2020.01.18 13:01
[파이낸셜뉴스]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에서 눈사태로 인해 한국인 4명이 실종됐다.

외교부는 18일 한국인 11명이 떠난 안나푸르나 등반팀 중 9명이 베이스캠프에서 트레킹에 나섰다가 눈사태를 만나 4명이 실종됐고 5명은 안전하게 대피했다고 밝혔다. 사고는 현지시간 17일(현지시간) 오전 10시30분∼11시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크레킹 코스인 데우랄리 지역(해발 3230m)을 지나던 도중 눈사태를 만나면서 발생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한-네팔 관광 및 트레킹 운영 협회 사무총장은 17일 오후 3시쯤 한국 국민이 트레킹 도중 눈사태로 실종, 수색 중에 있음을 주네팔대사관에 연락해 왔다.


주네팔대사관은 사고 접수 직후 담당지역을 관할하는 포카라 경찰관계자에게 적극적인 수색을 요청하는 한편, 실종자 국내 가족들에게 사고 소식을 전했다. 실종자들은 현지 교육봉사활동을 위해 체류 중이던 현직 교사들로 알려졌다. 충남교육청은 "네팔로 해외 교육 봉사활동을 떠났던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연락 두절돼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네팔 교육봉사활동에 참가한 교사는 모두 11명으로, 지난 13일 출발했다. 25일까지 네팔 카트만두 인근 지역 초등학교와 중학교와 공부방 등에서 교육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외교부 본부와 주네팔대사관은 사고신고 접수 즉시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네팔 당국에 신속한 실종자 수색을 요청했다. 또 본부 신속대응팀 파견과 가족지원 등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다. 사고 소식을 접한 교육청도 비상대책반을 꾸리고 현지에 지원인력을 급파했다.

한편, 안나푸르나는 해발 8091미터의 안나푸르나 제1봉은 세계에서 열 번째로 높은 산이다. 포카라 바로 북쪽에 있는 안나푸르나는 네팔의 중앙에 있다. 안나푸르나 산괴에는 수많은 봉우리가 솟아 있는데 그중 다섯 봉우리가 안나푸르나라는 이름을 갖고 있다. 안나푸르나는 산스크리트 어로 '수확의 여신'이라는 뜻이다. 최고봉인 안나푸르나 제1봉과 제2봉은 산괴의 서쪽과 동쪽 끝에 마치 북엔드처럼 서 있다. 1950년에 모리스 에르조의 원정대가 안나푸르나 제1봉을 북사면을 통해 올랐다. 이는 8000미터가 넘는 히말라야의 봉우리로는 최초였다. 그로부터 20년 후 크리스 보닝턴이 남사면으로 올라 정상을 정복했다. 1978년 미국 여성 이렌느 밀러와 비라 코마르코바는 북쪽 루트로 정상에 올랐다.

happyny777@fnnews.com 김은진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