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19 임단협' 최종 타결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8 09:46 수정 : 2020.01.18 09:46

관련종목▶

[파이낸셜뉴스] 기아차의 2019년 임금 및 단체협약이 최종 타결됐다.

18일 기아차에 따르면 지난 17일 진행된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에 대한 노조원 찬반투표에 조합원 2만9281명 중 2만7923명이 참여했다. 개표 결과 찬성 1만6575명(59.4%), 반대 1만1233명(40.2%), 무효 115명 등으로 합의안이 가결됐다. 이로써 지난해 6월 시작된 2019년 임단협이 7개월만에 마무리됐다.


임단협 타결로 기아차는 기본급 4만원(호봉승급 포함) 인상과 함께 성과급 및 격려금 150%+320만원(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포함)을 지급할 예정이다. 또한, 사내 복지기금 10억원을 출연하고 휴무 조정(3월 2일 휴무→5월 4일 휴무로 조정해 6일간 연휴), 잔업 관련 노사공동 태스크포스팀(TFT) 운영도 이뤄진다.
앞서 기아차 노조는 1차 잠정합의안을 도출했지만, 노조 찬반투표에서 부결돼 회사측에 추가제시안을 요구해왔다. 지난달 18일, 19일, 24일에 이어 이달 13일에도 부분파업을 벌여 생산에 차질을 빚었다. 2020년 임금협상은 이르면 오는 4월쯤 시작될 전망이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