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국당 '민생법안' 논의 마저 정치쟁점화...깊은 우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7 23:37 수정 : 2020.01.17 23:37

-文대통령, 17일 민주당 원내대표당 초청 만찬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청와대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초청 '격려 만찬'에 대한 자유한국당이 '비판 논평'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보낸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 논평 관련'이라는 제목의 공지메시지를 통해 "오늘 자리는 대통령이 원내대표단에게 권력기관 개혁법안, 데이터 3법이 통과되었어도 다시 겸손하고 최선을 다하라고 당부하기 위한 자리"라고 설명했다.

이어 "새해를 맞아 민생법안과 권력기관 개혁이 제도적으로 안착화되도록 논의하는 자리마저 정치쟁점화하는 모습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구중궁궐에서 오롯이 자신들만의 파티를 여는 모습을 지켜봐야 하는 국민들은 그저 어이가 없을 뿐"이라며 "도대체 문재인 정부에 정의와 공정 그리고 법치가 있기는 한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또 "아예 대놓고 대통령과 함께 더 큰 잔치를 벌이겠다는 심산인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민주당의 오만함에 대해 반드시 국민의 엄정한 심판이 뒤따를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30분부터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등을 비롯한 원내대표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격려 만찬을 가졌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