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지역화폐 ‘다이로움’ 출시…100억 규모 충전식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7 23:33 수정 : 2020.01.17 23:35

정헌율 시장 “성공적 안착 위해 함께 노력”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새로운 지역 소비 형태... 기대감 

전북 익산시는 100억대 규모의 지역화폐 '다이로움'을 출시했다. 사진제공= 익산시


【파이낸셜뉴스 익산=김도우 기자】 전북 익산시는 지역자금의 역외 유출을 막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 증대를 위해 올해 100억원 규모의 ‘다이로움 지역화폐’를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익산 지역화폐는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사용하고 부정유통을 방지할 수 있도록 충전식 선불카드 형태로 발급된다.

이 카드는 일반 카드 결제가 가능한 소상공인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대형마트나 기업형 슈퍼마켓, 유흥업소, 사행성 오락업소 등은 사용이 제한된다.

본인 명의의 은행계좌를 가지고 있는 만14세 이상 시민이면 스마트폰 ‘구글 Play 스토어’나 ‘애플 APP 스토어’에서 관련 어플을 설치한 후 회원 가입, 카드 신청, 계좌 등록 등의 과정을 거치면 2~3일 내에 카드를 받을 수 있다.


지역화폐의 큰 장점 가운데 하나인 적립 인센티브는 5%, 특별 이벤트 기간에는 10%다.

연말정산 때에는 사용금액의 30%까지 소득공제를 받는다.

17일 전북 익산시청에서 지역화폐 ‘익산 다이로움’ 출시 기념행사가 열린 직후 정헌율 익산시장과 조규대 익산시의회 의장이 인근 매장을 찾아 지역화폐 결재 시연을 하고 있다.


인센티브가 적용되는 구매 한도는 월 50만원, 연 500만원이다.

익산시는 지역화폐 출시와 설 명절을 맞아 다음달 29일까지 충전금액의 10%를 적립해주는 이벤트를 벌인다.

익산시가 시민 공모로 채택한 지역화폐 명칭 다이로움은 ‘많이 사용할수록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고 익산시민 모두 다 이로움이 많아진다’는 뜻이다.

정헌율 시장은 “지역소비를 활성화시키고 소상공인·자영업자 및 소비자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새로운 지역소비 형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964425@fnnews.com 김도우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