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첫 사회관계장관회의 주제는 ‘지역 혁신’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7 18:02 수정 : 2020.01.17 18:02

지자체·대학과 사업 기본계획 논의

교육부는 1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올해 제1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지방자치단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기본계획 시안'을 논의한다. 지자체와 대학 등 지역의 다양한 주체들이 '지역혁신 플랫폼'을 구축해 지역혁신 계획을 추진하도록 정부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인구감소 위기에 대응해 지역과 지방대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새롭게 도입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기존에 부처별로 개별적·분절적으로 지원하던 여러 대학·지역 지원사업을 통합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이날 회의에서 지자체장과 대학 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조만간 확정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사회관계장관회의 기능 강화 방안'도 상정된다. 유은혜 부총리가 주재하는 사회관계장관회의의 역할을 강화하는 방안이다. 앞으로 사회관계장관회의는 사회적 관심이 높은 부처 협업 의제를 기획·선정해 집중적으로 논의하고 성과를 관리한다.

교육부 차관보가 중심이 되는 '관계부처 의제 발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할 예정이며, 2월로 예정된 '사회부처 장관급 워크숍'에서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할 의제를 확정하기로 했다.

올해 상반기 중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사회정책전략회의'를 개최한다. 주요 사회정책의 지난 3년간 추진 성과를 종합점검하고, 향후 2년간 역점을 두어 추진할 주요과제와 중장기 사회정책 방향을 제시한다.

leeyb@fnnews.com 이유범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