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진보 ‘책임’·보수 ‘정의’ 두 날개로 상생도약”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7 17:46 수정 : 2020.01.17 17:53

17일 제주에서 열린 ‘변혁 리더스포럼 IN 제주’ 리더십 특강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7일 제주시내 모 카페에서 열린 ‘변혁 리더스포럼 IN 제주’에 참석해 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좌승훈 기자] 제주도지사는 17일 오후 전국 청년리더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특강에서 "진보는 좀 더 현실적인 책임성을 갖추고, 보수는 보다 정의로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전국 대학 총학생회장을 비롯해 청년리더 4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제주시내 모 카페에서 열린 '변혁 리더스포럼 IN 제주' 특강에서 청년들의 정치의식에 대해 "개인마다 정치성향은 다를 수 있고, 다양한 정치적 선택은 존중돼 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 양극화된 기존 정치세력 거부 “청년정책, 청년의 힘으로”

원 지사는 "지금의 정치상황이 분열되고 양극화돼 있는데, 이념적으로 양극화된 정치세력 둘 다를 거부했으면 좋겠다"며 "청년들이 이념보다는 젊은 세대의 문제들에 대해 현실정치에서 어떻게 결정되고 논의되는지 고민과 토론 그리고 연구를 통해 스스로 정책을 만들어 나갔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17일 제주에서 열린 자유기업원 주최 ‘변혁 리더스포럼 IN 제주’

이어 "정치적 성향이 다르다고 해서 산업이나 과학기술이 돌아가지 않는 것은 아니다"며 "상대를 극단적으로 배척하거나 외면하지 말고 좀 더 성숙한 자세로 사실에 근거한 인식과 책임성을 가지면서 다른 사람의 견해도 유연하게 존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원 지사는 현실정치를 평가하며, "강한 초심도 개혁을 현실화 하기는 쉽지 않다"면서 "국민적인 신뢰를 잃지 않으려면 개혁에 대한 초심을 잃지 않는 노력과 그에 맞는 능력, 여건이 조성돼야 개혁에 성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날 참석자들이 제주도가 역점을 두고 있는 청년정책에 관심을 보이자 제주청년 취·창업 플랫폼인 ‘제주 더 큰 내일센터’와 제주청년센터, 제주청년기본조례, 청년원탁회의, 취업 청년들의 목돈 마련을 지언하는 ‘5배속 통장’ 사업 등 제주도만의 차별화된 청년정책을 소개했다.

비영리 재단법인 자유기업원(원장 최승노) 주최로 열린 이번 포럼은 전국의 전·현직 대학 총학생회장들과 청년 리더들이 서로 교류하는 네트워킹의 장으로써 18일까지 제주에서 진행된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