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별관광에 태클 건 해리스 美대사...정부 "대북정책은 주권 문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7 15:57 수정 : 2020.01.17 15:57

"제재 우려 피하려면 워킹그룹 협의" 주장
통일부 '주권 존중' 거론하며 불쾌한 심기

[파이낸셜뉴스] "남북협력사업이 제재 받을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워킹그룹에서 협의해야 한다"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의 발언에 통일부가 "대북정책은 대한민국 주권"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17일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은 여러 차례 또 다양한 경로를 통해서 대북정책에서 한국의 주권을 존중한다는 점을 밝힌 바가 있다"면서 "대북정책은 대한민국의 주권에 해당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해서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자료사진> /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해리스 대사는 지난 16일 외신 간담회에서 "자신이 미국 정부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는 것은 아니지만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기 위해선, (북한 관련 문제는)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실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독자적으로 남북협력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우리 정부의 방침에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다. 특히 우리 정부가 제재하에서도 추진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업들이 제재의 대상이 될 수도 있다고 경고한 것으로 해석된다.

해리스 대사가 개별관광 루트를 어떻게 하느냐며 문제를 제기한 것에 대해서는 지금도 해외 관광객이 북한을 관광하고 있다는 점을 거론하며 우회적으로 반박했다.
DMZ를 통해 육로관광을 가려면 유엔사령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해리스 대사의 발언에 대해서 언급은 할 필요성을 느끼지는 않고 있다"면서도 "관광은 대북제재에 저촉이 되지 않는 것이고, 지금 현재도 다른 외국 여러 나라의 관광객들이 북한 관광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리스 대사는 지난 8일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 이후에도 "남북 관계 진전은 비핵화와 함께 가야 한다. 미국과 협의해야 한다"며 태클을 걸었다. 청와대는 "일일이 답변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면서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해리스 대사는 방위비 분담금을 놓고도 우리 정부를 노골적으로 압박한 바 있다. 특히 지난해 11월 국회 정보위원장인 이혜훈 당시 바른미래당 의원을 관사로 불러 30여분 동안 우리 정부가 방위비 분담금 50억달러를 내야 한다고 20여차례나 언급하기도 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