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총선 전략지역 15곳 확정…문희상·이해찬 지역구 포함

뉴시스 입력 :2020.01.17 14:28 수정 : 2020.01.17 14:28

일부 지역 경선 가능성도…"후보자의 경우 계속 심사할 것"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1.17.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21대 총선에서 현역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지역 등 15곳을 전략지역으로 확정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략공천관리위원회의에서 보고한 15개 선거구를 전략 지역으로 선정하고 후보자의 경우 계속 심사할 것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전략지역에는 ▲서울 종로(정세균 국무총리) ▲서울 용산(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서울 광진을(추미애 법무부 장관) ▲서울 구로을(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경기 고양병(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경기 고양정(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총리와 장관으로 입각하면서 공석이 된 지역구 6곳과 ▲경기 의정부갑(문희상 국회의장) ▲세종(이해찬) ▲경기 부천오정(원혜영) ▲경기 광명갑(백재현) ▲경남 양산을(서형수) ▲제주 제주갑(강창일) ▲경기 용인정(표창원) 등 현역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지역 7곳이 포함됐다.

지역위원장이 공석인 경북 경주와 부산 남갑 등 2곳도 전략지역으로 선정됐다.


앞서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지난 15일 중앙당사에서 열린 첫 전략공천관리위원회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전략선거구로 지정되더라도 꼭 전략공천이 된다는 뜻은 아니다"며 "그 중 예외적으로 경선으로 돌려지는 지역도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최고위에서도 후보자의 경우 전략공천을 할지, 경선 지역으로 지정할지에 대해서는 추후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최고위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전략공관위에서 선정한 전략지역 15곳을 확정했다"며 "이 중 어디를 경쟁지역으로 할지 여부 등은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대책위원회 구성과 관련해 "권역을 담당하는 선대위원장이 있을 수 있다"며 이낙연 전 총리의 공동선대위원장 선임 여부에 대해서는 "당연히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아울러 이 전 총리가 전날 '선대위원장과 지역구 출마를 같이 하기 어렵다'고 한 발언과 관련해서는 "진위가 무엇인지 여쭤봐야하겠다"며 "당 차원에서 선대위원장 공식 제안은 아직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