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수사' 지휘부 좌천된 날 박형철 소환…'靑수사개입' 진술 확보

뉴스1 입력 :2020.01.17 11:14 수정 : 2020.01.17 11:14
박형철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박형철 전 대통령비서실 반부패비서관을 최근 소환조사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지난 10일 박 전 비서관을 소환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고위급 물갈이 인사에 따라 정권 수사를 지휘해 온 대검과 서울중앙지검의 수뇌부를 떠나보내는 날이었다.

검찰은 2018년 6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지방경찰청이 당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를 수사한 과정 전반을 살펴보고 있다.


박 전 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김 전 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 당시 이를 지휘했던 울산지검 핵심 관계자에게 "경찰이 신청한 영장을 청구해 달라"는 취지의 전화를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청와대는 "백원우 전 대통령민정비서관이 2017년 하반기 박 전 비서관을 통해 김 전 시장 측근 비위 관련 첩보 보고서만 경찰에 이첩했을 뿐 이후 경찰 수사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김 전 시장 첩보는 대통령 민정비서관실과 반부패비서관실을 거쳐 경찰청 특수수사과와 울산지방경찰청으로 하달됐다. 울산지방경찰청은 지방선거를 3달여 앞둔 2018년 3월 김 전 시장의 비서실 등을 압수수색하며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 관계자들이 경찰을 통해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을 위해 경쟁후보인 김 전 시장 주변인들에 대해 표적수사를 실시, 선거에 개입했다는 내용이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