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방위비 협상서 韓 호르무즈 파병 논의 없었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7 09:44 수정 : 2020.01.17 09:44

말 아끼면서도 "호르무즈 언급 없어"
노영민 비서실장 "상당한 의견접근" 발언에 
정은보 "어떤 사람 판단하느냐에 따라 달라"
한·미 입장차 조율 아직 갈길 먼 상황 전망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는 16일(현지시간) 미국과의 방위비협상에서 호르무즈 파병과 관련된 논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동맹 기여를 위한 한국의 노력으로 언급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있었지만 결국 협상 이슈에 오르지는 않은 것이다.

이날 제11차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6차 회의를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 정 대사는 노영민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장이 협상과 관련 "상당한 의견접근이 된 것으로 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상당한 수준인지는 어떤 사람이 판단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이고, 협상을 하다보면 항상 새로운 이슈가 등장하게 된다"고 답했다.

정 대사가 언급한 새로운 이슈가 호르무즈 해협 파병인지를 묻는 질문에 그는 "아니다"라고 밝히면서 "동맹 기여와 관련된 정당한 평가를 받고자 하는 부분에 대해 한국의 미국 무기 도입이라든지 이런 부분에 대해 미측에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언론에서 언급된 특정 구체적 무기와 관련된 사업 구상이나 그것을 국방비의 사업비로 반영한다든지 하는 것과 관련, "협상 과정에서 그런 논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정 대사는 이어 "저희 입장에서는 지금이 협정 공백 상태기 때문에 조속한 시일 내에 타결이 돼 협정 공백을 최소화하는 쪽으로 노력을 하고 있다"면서 "창의적 방법으로 서로가 윈윈할 수 있는 해결책을 만들기 위한 논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11차 SMA에서 미국이 미군의 한반도 순환배치와 역외훈련 비용 등을 한국에 부담하라는 입장을 취했는데 이에 대한 미국의 태도 변화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계속 논의를 하고 있다"면서 말을 아꼈다.

한편 지난 14~15일(현지시간) 한·미는 미국 워싱턴DC에서 만나 장장 12시간에 걸쳐 회의를 가졌지만 결국 타결에는 실패했다. "더 많은 비용을 받아내겠다"는 미측과 방어에 나선 우리측의 입장이 아직도 팽팽히 맞서고 있기 때문이다.

양국은 외교 경로를 통해 향후 7차 회의 일정을 조율해나갈 예정이다.

#방위비 #협상 #방위비 협상 #분담금 #정은보 #미국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