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NSC 상임위, 남북협력 통한 비핵화 견인 방안 논의

뉴시스 입력 :2020.01.16 18:02 수정 : 2020.01.16 18:02

NSC "북미 비핵화 협상 기여 방향으로 남북 협력 추진" 금강산 개별관관 등 '제재 면제' 리스트 업 작업 관측 "중동정세 관련 국민·기업 보호, 자유항행 확보안 검토"

[서울=뉴시스]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들과 회의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DB). 2019.08.02. (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청와대는 16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정례 상임위원회의를 열어 남북협력 추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NSC 상임위원들은 "올해 북미 비핵화 협상의 실질적인 진전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남북협력을 추진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남북관계 개선을 통해 장기 교착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북미 비핵화 협상을 견인하겠다는 게 문재인 대통령의 확고한 인식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래앨토에서 열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의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정부의 대북정책 구상을 밝힌 바 있다.


이날 NSC 상임위에서는 금강산 개별 관광 허용, 남북 스포츠교류, 이산가족 화상 상봉 등 유엔 대북제재 결의를 크게 벗어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이행 가능한 작업들을 우선 고르는 '리스트 업' 작업을 진행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상임위원들은 또 최근 중동지역 정세와 관련해 우리 국민과 기업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우리 선박의 안전한 자유 항행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했다.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호르무즈 파병과 연계해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는 미국에 맞서 현실적인 방안을 모색했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아덴만 해역의 청해부대를 활동 범위를 넓혀 파병을 대신하는 방안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은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서 호르무즈 파병과 관련해 한국 국민과 기업의 안전, 대(對) 이란과 관계를 고려해 청와대 NSC 차원에서 논의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