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복귀 이낙연 "매사 당과 상의하며 일할 것"(종합)

뉴시스 입력 :2020.01.15 11:36 수정 : 2020.01.15 11:36

민주당 최고위 참석해 복귀 인사…"6년 만에 돌아와" 이해찬 "천군만마 얻은 느낌…선대위서 핵심 역할 기대"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이해찬(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으로 돌아온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게 환영 꽃다발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01.15.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한주홍 윤해리 기자 = 2년 8개월의 임기를 마치고 퇴임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5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당 복귀 인사를 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에서 "지사와 총리로 일하면서 떨어져 있던 당에 6년 만에 돌아왔다. 그런 저를 따뜻하게 맡아주신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동지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저는 매사 당과 상의하면서 제가 해야 할 일, 할 수 있는 일을 성실히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로부터 꽃다발을 전달받은 이 전 총리는 "세계 최고위 화동으로부터 꽃을 받았다.
감개무량하다"며 당 지도부의 환대에 재치있게 화답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어제 (이 전 총리의) 말씀을 들어보니 백수다운 백수를 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 아쉬움을 표하셨는데 이번 총선이 워낙 중요하다보니 좀 쉬시라고 말씀 못드리고 당으로 모셨다"며 "총리의 경륜과 지식, 경험을 바탕으로 당에 좋은 역할을 해주실 것으로 본다. 당으로서는 천군만마를 얻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어 "총리를 지낸 분을 당 상임고문으로 모시게 됐는데 선거대책위원회가 발족하면 핵심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당과 국민은 이 전 총리의 헌신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다. 격무에 피곤할텐데 아직 할 일이 많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전 총리는 당분간 민주당 상임고문을 맡아 일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설 연휴 이후 이 전 총리를 중심으로 선대위를 꾸릴 계획이다. 문재인 정부의 초대 총리직을 수행하며 차기 대선후보 지지율 1위 주자로 우뚝 선 이 전 총리를 당의 간판으로 내세운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이 전 총리가 높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이 대표와 함께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종로 뿐만 아니라 전국 선거를 지원한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 수도권은 이 전 총리, TK(대구·경북)는 김부겸 의원, PK(부산·경남)는 김영춘 의원 등의 식으로 권역별 리더를 두는 공동선대위원장 체제도 함께 검토되고 있다.

이 전 총리는 최고위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복귀 소회를 묻는 질문에 "당을 떠난 적은 한번도 없다. 물리적인 거리가 있었을 뿐이지 마음의 거리는 한 번도 둔 적이 없다"며 "제가 무슨 일을 해야 하고 무슨 일을 할 수 있는가 하는 것은 당과 상의하며 결정될 것 같다"고 말했다.

종로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그것 역시 확정 주체는 당"이라며 "제가 종로로 이사하게 됐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을 뛰어넘는 문제는 당에서 결정을 해주셔야 움직일 수 있다"고만 언급했다.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이해찬(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으로 돌아온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게 환영 꽃다발을 전달한 뒤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01.15. photothink@newsis.com
종로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맞대결 가능성이 거론되는 데 대해서도 "그것에 대해서 여러 번 말씀드렸고 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총선에서의 역할에 대해서는 "이 대표님도 핵심적이라고만 말했고 구체적으로 말을 안 했는데 제가 무슨 뜻으로 알겠냐"며 "선대위가 활동을 시작하면 그 일부로서 뭔가를 하게 되지 않겠냐"고 답했다.

이 전 총리는 "우선 당에서 어떤 역할을 제게 주문할 것인지가 나올 때까지는 제가 서두르고 독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당에서 역할을 맡을 때까지는 그동안 제게 요청이 들어왔던 소소한 일정들을 소화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신임 총리와의 만찬에 대해서는 "대통령 내외분과 신·구 총리, 비서실장이 함께 막걸리 몇 잔 하면서 저녁을 먹고 그동안 있었던 일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그 정도 자리였다"며 "당부하고 토론하는 자리는 아니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정 총리님에 대해서는 주민과의 소통과 부지런함에 대한 대통령의 칭찬이 있으셨다"며 "저에 대해서는 현장을 많이 다녔다는 말씀이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이 전 총리는 민주당 최고위 참석 뒤 문희상 국회의장도 예방하고 당 복귀 후 첫 외부일정으로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유엔 세계 고아의 날 제정 추진위원회'에 참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hong@newsis.com, brigh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