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부자 베이조스, 호주 산불에 8억 기부했다 뭇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5 09:31 수정 : 2020.01.15 09:31

자산의 약 0.000006%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 - 구글 갈무리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세계최고의 부호이자 미국 최대 온라인쇼핑몰 아마존의 최고경영자(CEO)인 제프 베이조스(56)가 호주 산불 피해 복구에 약 8억원을 기부한다고 발표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14일(현지시간) ABC에 따르면 베이조스 CEO는 호주 산불 피해 복구 지원을 위해 100만호주달러(약 7억9800만원)를 기부한다고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과 아마존 웹사이트에 발표했다.

그는 "호주인들이 이 처참한 산불에 대응하는 가운데 우리의 마음은 그들 모두와 함께 있다"며 "아마존은 필요한 식량과 서비스에 100만 호주달러를 기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브스에 따르면 베이조스 CEO는 순자산이 1172억달러(약 135조5400억원)로 세계에서 제일가는 부자다.
그가 기부하겠다는 금액은 자산의 약 0.000006%에 지나지 않는다.

그러자 일부 소셜미디어에는 기부 액수를 베이조스의 개인 재산과 비교하며 기부액이 너무 적은 것 아니냐는 비판 의견들이 올라왔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우리가 감동해야 하나?"라고 비꼬았고, 또 다른 이용자는 "이 금액은 제프 베이조스가 3분간 벌어들이는 액수와 같다"고 지적했다.

한편 호주에서는 지난해 9월부터 발생한 산불이 4개월 넘게 지속되며 맹위를 떨치고 있다. 지금까지 스위스 면적의 두 배가 되는 산림이 불에 탔으며, 최소 28명이 사망했고 주택 수천 채가 피해를 입었다.

e콘텐츠부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