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철호에 靑 연결' 의혹 전 민주당 당대표 부실장 재소환

뉴스1 입력 :2020.01.14 15:52 수정 : 2020.01.14 15:52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2019.12.2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청와대 관계자 간 만남을 주선해줬다는 의혹을 받는 전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를 다시 불러 조사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민주당 당대표였던 시절 비서실 부실장을 맡은 인사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이날 오전 정모 전 민주당 당대표 비서실 부실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일 이후 2번째다.


정 전 부실장은 2017년 8월~2018년 4월 추미애 당시 민주당 대표실 부실장을 지내고 지방선거 직전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 정무특보로 이동했다.

검찰은 정 전 부실장을 상대로 송 시장이 단수공천을 받는 과정에 민주당이 관여했는지, 송 시장에게 청와대 선임행정관과의 만남을 주선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정 전 부실장 홈페이지 일정표엔 실제 '2017년 10월11일 송철호 전 국민고충처리위원장과 오찬'이 적혀 있기도 하다. '내년 울산시장 선거 대비 지역 숙원사업 해결 대책 논의'라는 설명도 붙어있다.

이 자리엔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장모 선임행정관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송 시장은 그해 4월 경선 없이 울산시장 후보로 단수공천됐다.

검찰은 이날 오후부터는 송 시장의 당내 경쟁자였던 임동호 전 최고위원도 4번째 소환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 전 최고위원은 울산시장 당내경선에 나서지 않는 대신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에게 일본 고베 총영사 등 다른 자리를 제안받았다고 의심받는다.

다만 임 전 최고위원은 앞서 낸 입장문에서 불출마 조건으로 자리를 제안받은 사실이 없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