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DLF 제재심 결론 존중...16일 논의후 재진행 여부 결정"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1.14 12:02 수정 : 2020.01.14 12:02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대강당에서 열린 은행사칭 대출사기·불법대출광고 스팸문자 근절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윤석헌 금감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오는 16일 진행될 예정인 해외금리연계 파생상품 DLF 사태 제재심의위원회에 대해 "기본적으로 제재심 결론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다만 16일 논의 후 30일 재추진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윤 원장은 14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대출사기・불법대출광고 스팸문자 대응 시스템 구축 업무협약식 후 기자들과 만나 "제재심은 16일에 진행될 것이고 논의되는 것에 대해서 잘 경청하도록 하겠다"며 "대체적으로 그쪽에서 결론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도 일단은 기본적으로 존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제재심에서 나온 결과를 받아들일지 여부에 대해 '존중한다'는 입장이라는 뜻을 재차 강조했다.


DLF 제재심이 16일과 30일 두 차례 걸쳐 진행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16일 논의가 나오는 것을 봐서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 환매중단에 이어 불완전판매, 사기 등으로 소송이 이어지고 있는 라임자산운용 사태에 대해서는 "시간이 조금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부원장 인사를 비롯해 조직개편을 앞두고 있는 데 대해서는 "아마 조만간에 조직개편을 발표하게 될 것이고 거기에 따라서 일정한 시간이 소요되니까 빠르면 월말, 늦어도 다음달 말까지는 모든걸 다 끝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협약식에서 윤 원장은 "앞으로도 금융권은 디지털 전환의 흐름 속에서 레그테크(규제+기술)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로 준법감시 기능을 강화해 금융산업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 제고에 힘써주시길 당부한다"며 "금융감독원도 섭테크(감독+기술) 등으로 감독업무에 혁신기술을 적극 활용해 금융감독의 효율성, 신속성, 그리고 정확성을 향상시켜 금융감독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