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군 "美 대사 참수 퍼포먼스 등 한미동맹 위협 행위 저지"

뉴시스 입력 :2020.01.13 15:53 수정 : 2020.01.13 15:53

"극렬한 불법 반미집단행동. 반국가행위로 규정하겠다" "대사관 또는 대사를 공격하는 행위, 오해받을 수 있어"

[서울=뉴시스] 대한민국 재향군인회 상징. 2020.01.13. (그림= 재향군인회 제공)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대한민국재향군인회(향군)가 진보 성향 시민단체의 '미 대사 참수 퍼포먼스' 등 반미 시위를 비판하며 직접 시위를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향군은 13일 성명에서 "극렬한 불법 반미집단행동에 대해서 대한민국재향군인회는 이를 반국가행위로 단정하고 1000만 향군회원의 힘으로 이를 강력히 저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미 대사는 미국 정부를 대표하는 공인이며 대사관이나 관저는 미국의 법이 적용되는 치외법권지역"이라며 "따라서 대사관 또는 대사를 공격하는 행위는 주한미군 및 가족, 그리고 미국 조야와 미국 국민들이 대다수의 한국인의 반미 운동으로 오해될 수 있음에 유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107개 한국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 미국대사관 앞에서 '미국의 전쟁 행위 규탄과 한국군 파병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3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 공항에서 미국이 이란 혁명수비대 솔레이마니 사령관 사살한 것을 규탄하고 있다.
2020.01.10.mspark@newsis.com
지난 9~10일 민주행동, 참여연대, 민변, 민주노총 등 100여개 시민단체는 호르무즈 파병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파병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일부 진보단체는 지난해 12월 해리 해리스 미 대사의 방위비 분담금 증액 발언을 문제 삼으며 해리스 대사 참수 퍼포먼스를 펼쳤다. 같은 해 10월에는 진보단체 대학생들이 주한미군 철수와 방위비 분담금 인상 반대를 주장하며 주한 미 대사관저 담장을 넘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