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프랑스·영국 "이란, 핵합의 준수하라" 공동성명

뉴시스 입력 :2020.01.13 09:51 수정 : 2020.01.13 09:51

"우리의 약속은 흔들리지 않는다" 프랑스 대통령실이 대표해 발표

[브뤼셀=AP/뉴시스] 프랑스, 독일, 영국은 12일(현지시간) 공동성명을 내고 이란의 핵합의 준수를 촉구했다. 성명은 장 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이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 등을 파리로 초청해 미국과 이란의 긴장 상태에 대한 긴급 회담을 진행한 후 발표됐다. 사진은 지난 10일 유럽연합(EU) 외무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벨기에 브뤼셀을 방문한장 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 2020.1.13.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2015년 체결한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의 당사국인 프랑스, 독일, 영국은 12일(현지시간) 공동성명을 내고 이란의 핵합의 준수를 촉구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함께 성명을 발표하고 "이란이 핵합의를 준수하는 것은 필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무력 핵동이나 (핵·미사일 등의) 확산을 시도하지 말라"고 했다.

이란은 미군의 갑작스러운 공격으로 군부 실세인 가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사령관이 사망하자 사실상 핵합의 탈퇴를 선언한 상태다.


세 정부는 공동성명에서 "악화된 상황에서도 우리는 핵합의를 유지하고자 노력했다. 중동의 동맹국과 파트너의 안전을 위한 우리의 약속은 흔들리지 않는다"고 했다.

또 "우리는 이란이 핵합의를 어기고 취한 행동에 2019년 7월부터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며 "(이란은) 이 같은 행동을 되돌려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당시 저농축우라늄 보유량 한도와 농축농도를 올린 이란에 핵합의를 따라야 한다며 경고한 바 있다.

세 정부는 "우리는 외교를 통해 의미 있는 방식으로 이란의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함해 지역의 불안정에 대한 공통된 우려를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 지역의 비핵화와 안정을 위해 계속 노력할 준비가 되어있음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했다.

공동성명은 장 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이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 등을 파리로 초청해 미국과 이란의 긴장 상태에 대한 긴급 회담을 진행한 후 발표됐다.

회담에 앞서 마스 장관은 "중동에서의 즉각적인 전쟁 위험은 피했다. 하지만 그곳에서 남은 (안보) 긴장은 계속 우리를 쫓아올 것이다"고 말했다.

프랑스 대통령실(엘리제궁)은 3개 정부를 대표해 성명을 발표했다.

프랑스는 '세계의 중재자'를 자처하며 미국과 이란의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8월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교장관을 깜짝 초대하기도 했다. 자리프 장관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만남은 성사되지 않았으나 그의 과감한 시도는 세계 정상들의 눈길을 끌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